언론보도

 
심한 목통증 동반하는 두통, 초기 원인파악을 통한 치료가 중요
   http://www.cctv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58799 [55]

 

 

58799_60766_5814.jpg


오늘도 많은 직장인들이 이른바 ‘직장인 증후군’을 호소하고 있다. 컴퓨터의 과다 사용, 여러 요인으로 인한 스트레스가 유발하는 만성피로, 소화불량, 두통, 우울증, 수면장애 등에 시달리며 하루를 보내고 있는 것이다.

 

특히 두통은 직장인들이 많이 경험하는 증상 중 하나다. 머리가 가끔 지끈거리는 수준의 두통은 살면서 누구나 한번 쯤 겪는 증상이다.

 

하지만 업무에 차질이 생길 정도의 심한 통증을 호소하는 경우도 종종 발생하곤 한다. 특히, 단순히 머리만 지끈거리는 두통 증상만 있는 것이 아닌, 심한 목통증까지 함께 동반된다면 경추성 두통을 의심해봐야 한다.


경추성 두통은 근육의 수축과 경직으로 인해 발생하며, 목과 어깨 통증이 동반되는 것이 특징이다. 예전에는 주로 교통사고 후유증 같은 외상으로 인해 발생하는 경우가 많았지만, 최근 들어선 장시간의 무리한 컴퓨터 사용과 스마트폰의 사용으로 인해 발생하고 있는 VDT(Visual Display Terminal) 증후군이 경추성 두통의 큰 원인으로 작용하고 있다.

 

한 예로, VDT 증후군의 대표적인 증상 중 하나인 거북목증후군도 두통의 원인으로 작용한다.

 

목뼈에 큰 하중이 가해지면서 지속적으로 근육과 인대, 그리고 관절이 손상되는 거북목증후군은 시간이 경과할수록 조금만 피로해도 심한 목통증과 두통을 유발하게 된다. 또한 머리와 목뼈 사이에 뒤통수 아래 신경이 눌리는 것은 물론, 경직된 근육이 혈관을 압박하면서 우리의 뇌에 산소와 영양을 공급하는데 지장을 줘 두통을 유발하게 한다.

 

화성 동탄 신우재활의학과 두통전문의 김재영 원장은 “심한 목통증과 어깨통증을 동반하는 경추성 두통의 경우엔 일반적인 긴장성 두통이나 혈관성 두통과 달리 그 원인이 분명한 경우가 많아 초기에 원인을 발견하고 적극적으로 치료하면 쉽게 나을 수 있다”고 조언했다.

 

이어 김재영 원장은 “따라서 환자들이 병의원을 선택할 땐 임상경험이 풍부한 두통전문의인지, 정확한 진료와 검사를 통해 통증의 유발 요인을 명확하게 찾아내고 교정해가면서 치료하는 지를 따져보는 것이 필수다”라고 덧붙였다.

 

임기성 기자  lgs@cctvnews.co.kr

 

로그인

아이디
패스워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