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앉았을 때 허리 통증이 더 심한게 허리디스크 특징
   http://biz.khan.co.kr/khan_art_view.html?artid=201608191011018&code=92… [17]

 

 

201608190917418102839_0.jpg

 

현대인의 질병으로 여겨지는 척추질환 중 하나가 허리디스크이다. 허리디스크는 반복적인 외상이나 퇴행성 변화로 인해 나타나는데 최근에는 잘못된 자세가 가장 큰 원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과거 50대 이상의 연령층에서 주로 발병하던 질환이 최근에는 20~30대 젊은 층에서도 빈번하게 발병하고 있다.


소위 ‘허리디스크’로 알려진 추간판탈출증은 척추뼈와 척추뼈 사이에 존재하는 추간판(디스크)이 어떤 원인으로 인해 손상을 입으면서 추간판 내부의 젤리 같은 수핵이 탈출하여 주변을 지나는 척추신경을 압박함으로써 신경학적 이상증상을 일으키는 질환이다.


주요 증상은 대부분 허리를 찌르는 듯한 통증으로 시작된다. 이후 증상이 악화되면서 다리와 엉덩이, 허벅지 등으로 통증이 이어진다. 이는 일상생활에서 흔히 발생하는 요통과는 차이가 있다. 초기에 증상을 빠르게 파악하고 그에 알맞은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좋다.


전문가들은 허리를 앞으로 굽히거나 서있을 때보다 앉아있을 때 허리통증을 심하게 느낀다면 허리디스크를 의심해봐야 한다고 말한다.


문제는 대부분의 사람들이 허리디스크를 앓게 되면 수술 등으로 장기간 치료기간이 필요한 것으로 판단해 부담을 느끼고, 적절한 치료를 하지 않는다는 데 있다. 이에 신우재활의학과 김재영 원장은 수많은 허리디스크 환자 가운데 수술을 진행해야 하는 환자는 극소수에 불과하며, 환자의 대부분이 물리치료나 운동치료, 신경성형술 등의 비수술적 방식으로 치료가 가능하다고 조언한다. 물론 치료기간은 환자의 상태에 따라 차이가 있다.


신우재활의학과 김재영 원장은 “신경성형술은 일상생활로의 복귀가 용이하기 때문에 바쁜 직장인에게도 적합한 시술방식이다”면서 “다만, 의료진의 노하우와 시술경험에 따라 결과가 좌우되기 때문에 병원 선택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전했다.

 

물론 시술 이후 관리도 중요하다. 증상이 재발되지 않기 위해서 허리근육을 강화할 수 있는 운동을 꾸준히 하고, 올바른 자세를 유지하는 것이 증상 완화에 도움이 된다.

   

로그인

아이디
패스워드